회원로그인

글로벌 마켓 분석

올라프 마켓 분석 [ETF트렌드] 올라프 마켓 분석 (2022년 01월11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ETF Trender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22-01-11 08:52

본문



EU market
간 밤의 유럽 주요국 증시는 추가 1% 이상의 약세가 기록되었습니다. 역내에서의 새로운 이슈나 특별한 경제 지표 이벤트는 없었던 하루입니다. 여전히 지금까지 진행된 금리 상승과 결부된 시장 논리가 지배한 하루로 보여집니다. 미국 금리뿐 아니라 우럽 주요국 증시의 장기 급리 역시 거의 유사한 형태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때문에 유럽 증시 역시 미국 증시와 같은 논리로의 주가 조정이 경험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그동안 유럽 증시 지수 특히 프랑스 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던 사치재의 이탈이 나타나기 시작하였다는 점입니다. 또한 유럽 증시의 강세 섹터인 “친환경” 섹터의 주요 종목군들 역시 약세 전환이 이제 전개되기 시작하엿습니다. 그래서 금융을 중심으로 한 cyclical 의 상승에도 유럽 지수의 부진이 나타나고 있는 모습입니다. 지수의 흐름을 추세적으로 보면 단기 국면에서의 정체 진입은 비교적 뚜렷한 편입니다. 다만 아직 중장기 추세 자체의 변화가 나타나지는 않은 수준입니다.

NY market
간 밤의 뉴욕증시는 장 초반 추가 약세가 큰 폭으로 전개되었다가 기술주를 중심으로 buy the dip 매수가 유입되면서 나스득은 강보합으로 나머지 지수는 소폭의 추가 약세 형태로 마무리 하였습니다. 지수가 전반적으로는 추가 약세의 형태를 보인 하루였으나 일단 단기 하락이 제한되고 반전을 시도하는 전반적인 분위기에서 마무리 된 하루라 하겠습니다. 그럼으로 의미 있는 반전의 징후가 실제로 증시에서 나타났는지(단순히 바닥에서 반등하였다는 부분 외에) 잘 살펴볼 필요가 있겠습니다. 경제 지표의 발표 이벤트도 없었으며 증시에 새로운 이슈 역시 크지 않은 하루였습니다.

지수의 흐름을 보겠습니다. 다우지수의 경우 소폭 추가 약세가 기록되었으나 단기 조정 국면 이상의 형태로 보이는 약세는 아니었습니다. 중장기 상승 채널은 유지되는 가운데 단기 조정 국면에서의 추가 약세 정도로 보여지는 동향입니다. 나스닥 지수는 비교적 큰 폭의 지수 반전이 장중에 나타났습니다. 다만 지수의 형태를 냉정하게 볼 때 의미 있는 단기 하락 및 조정의 종료 혹은 상승 반전까지 기대할 수 있는 형태의 지수 흐름이 나타나지는 않은 듯 합니다. 단, 중기 정체 구간내 하단에서 일단 양선의 일봉이 나타난 상황이지만 그 이사으이 해석이 지수 모습에서 판단되지는 않습니다. S&P500 지수 역시 큰 변화가 없는 하루를 보였습니다. 단기 정체 구간 진입 상태에서 추가 소폭의 약세가 전개된 것이며 하락이 추가로 더 강해지는 경향을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중장기 추세 역시 여전히 유지되는 상황입니다. 변동성 지수는 장 중 추가 레벨업을 시도하였으나 실패하면서 마감하였습니다. 특히 변동성 지수 선물의 경우 단기 peak out 처럼 보여지는 흐름에서 마무리 하였습니다. 중소형주 지수 역시 중장기 박스권의 하단에서 하락 강화는 아닌 수준의 추가 약세가 전개된, 그래서 아직 방향성이 설정되지는 않은 수준에서 마무리 되었습니다. 이상으로 지수의 흐름을 종합하여 보면 변동성 지수의 동향까지 감안 할 때 지수의 단기 안정권 진입은 한번 기대해 볼 만한 동향입니다. 다만 의미 있는 상승 반전을 기대할 수 있는 가에 대해서는 아직은 확실한 시그널이 지수상 발생하지는 않은 모습입니다.

종목별 동향을 보겠습니다. 반도체 지수의 경우 나스닥 지수와 마찬가지로 추가 약세가 양선 으로 방어되는 모습입니다. 일단 단, 중기 정체권내 하방 지지 정도로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동향은 종목별 흐름에서도 거의 유사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다만 상승의 측면에서 상승 전환을 기대할 수 있는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판단하기는 아직은 어렵습니다. IT big cap 및 S/W 업종의 동향 역시 유사하게 종목별로 대부분 양선 일봉이 형성되었습니다. 그러나 최근까지 전개된 단기 하락의 흐름에 대한 뚜렷한 bottom out 이나 비추세 구간에서의 상승 전환을 고려할 수 있는 움직임의 변화는 없었습니다. 현재부터 반등을 통한 단기 안정이 나타날 수 있겠으나 냉정하게 형태로만 보면 완전히 낙관적인 인식을 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닌 듯 합니다. Cyclical 의 동향을 보면 간 밤에는 상대적으로 약한 동향이었다고 할 수 있겠습닉다. 하지만 최근 상승 전환한 종목군을 중심으로 보게 되면(금융, 자동차, 전통적 소재, 산업재) 이들의 단기 상승 추세에 대한 변화가 나타나지는 않는 정도의 상대적 약세 였습니다. 그럼으로 여전히 이들이 추세적으로 보면 더 강한 경향을 유지하고 있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여기에 cyclical 에서도 최근 각광받고 있는 “ 친환경” 영역은 비교적 뚜렷한 상승 종료의 국면 전환이 나타나고 있는 모습입니다. 종목별 흐름을 종합하여 보면, 간 밤에는 growth 영역이 상대적인 우위를 보인 것은 사실이지만 추세적인 변화가 나타난 흐름은 아니었습니다. 추세적으로 보면 여전히 cyclical 이 우위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마무리 되었다 하겠습니다. 그리고 이런 이탈의 움직임은 cyclical 중 성장성이 기대되는 친환경의 영역까지 확대되고 있다는 점도 인식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현재에서 주식을 보유하라 라고 하면 전통적 cyclical 영역 외에는 보이지 않는 종목별 동향입니다.

환율 : 달러 지수나 위안화 역외 환율 모두 변하지 않은 하루였습니다. 원달러 역시 우상향의 추세적 상승상황이 이어지는 모습입니다. 의미 있는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금리 : 장기물의 상승세는 이어진 하루였습니다. 그러나 장기물만 상승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단기물의 추세적 상승세도 이어진 하루였습니다. 그래서 2/10년 금리 스프레드의 경우 반등의 힘이 약해지는 모습입니다. 기대 인플레이션의 경우 정체권 등락입니다. 덕분에 장기 및 단기 실질 금리 모두 상승하고 있는 과정입니다. 현재 시장이 반영하고 있는 가정은 올해내 금리 인상와 대차대조표 runoff 가 사상 처음올 동시에 진행될 것 인 듯 합니다. 원자재 : 원자재 시장 역시 큰 폭의 변화는 없었습니다. 원유는 소폭 조정이었지만 최근 회복 기조의 훼손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나머지 원자재에서도 주목할 만한 변화가 간 밤에 나타나지는 않은 듯 합니다. 어찌보면 시중 유동성의 바로 미터라 할 수 있는 비트코인의 경우 지속적인 약세가 현재 나타나고 있는 중입니다.

간 밤의 글로벌 금융 시장 동향을 종합하여 보겠습니다. 전 주말 대비 새로운 이슈는 없었습니다. 다만 단기 하락하는 종목군을 중심으로 일단 단기 추가 하락이 제한되는 시도가 나타난 것은 분명합니다. 다만 이것이 이전의 조정 국면을 종료하고 본격적인 안정이나 상승 국면을 기대할 수 있는 정도의 변화가 나타난 것은 아닙니다. 일단 단기 안정의 시도가 나타난 것은 사실이지만 그 이상의 상승 기대가 나타나기 시작한 동향으로 보기는 어렵습니다. (사실 의미 있는 bottom out 도 없는 상황이기에) 아주 성공적인 buy the dip 이었는지는 판단하기 어려운 수준에서 마무리 되었습니다.

전망 및 전략
전일 우리시장은 기대 이하의 추가 부진이 전개되었습니다. 분명 원/달러의 상승이 이어지면서 증시 자체를 크게 기대할 만한 상황은 아니었으나 글로벌 하게 최근 상대적 단기 추세적 강세를 보이고 있는 종목군이 반도체에서는 메모리, 자동차, 금융 등의 업종입니다. 그리고 이들은 전통적으로 우리시장내 높은 시총 비중을 가지고 있는 섹터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시장의 개선을 액션은 하지 않더라도 기대해 봄직 했습니다. 하지만 전일만 보더라도 글로벌 자동차 섹터와는 다르게 강한 하락이 나타나면서 상승 개연성의 상실이 나타난 모습이엇습니다. 그래서 우리시장의 경우 추세적 상승 반전이 기대되는 cyclical 업종은 은행과 보험에만 제한되는 경향이었고 나머지의 부진 속에 증시는 전반적인 부진을 보인 듯 합니다. 따라서 우리시장의 상대적 약세 경향은 바뀌지 않은 상황이고 이의 극복을 단기간에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판단 정도만 하고 넘어가면 될 듯 합니다. 물론 이런 부진의 원인이 무엇인가는 좀 생각해 볼 만한 부분이긴 하지만 이는 사실 굉장히 어려운 내용이고 자칫하면 소설을 쓰는 일이 될 것이라 생각하지 않으려 합니다. 전체 전략에서 보면 일단 간 밤에 그래도 단기 안정의 시도가 나타난 부분을 운용상에 고려할 것이냐 아니냐를 판단해야 할 듯 합니다. 그리고 저의 결론은 위에서 계속 말씀 드린바와 같이 아직은 고려할 만한 상황, 실제 액션을 움직일 상황은 아니라는 판단입니다. (단기 아주 미세한 트레이딩이 아니라면 말입니다) 여전히 주식에 관한 net exposure 를 노출 시킨다면 tech/ growth 보다는 전통적 cyclical 이 더 유리하다는 판단입니다. 전통적 cyclical 의 경우 간 밤의 상대적인 약세어도 단기 상승 전환의 기조가 무너지지 않았습니다. 또한 한국물의 경우에는 여전히 적극적인 편입을 고려하지 않아야 할 상황으로 판단합니다.

0

작성자 소개

  • ETF트렌드etfadmin@etftrend.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